상단여백
HOME 뉴스 인천
조광휘 인천시의원, 인천국제공항지역 공공종합병원 건립 추진 위한....예비타당성 면제 요청 및 민관협력체 구성 제안
  • 김형복 기자
  • 승인 2021.03.22 21:05
  • 댓글 0
조광휘 시의원

인천광역시의회 조광휘 의원이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수도권과 국민들의 생명권 보장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지역 공공종합병원 건립 추진을 위한 민관협력체를 구성·운영을 제안했다.

22일 인천시의회에 따르면 조 의원은 최근 열린 ‘제269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송도·청라 등 다른 경제자유구역은 종합병원 건립이 가시화되고 있지만, 영종국제도시는 시가 진행한 연구용역이 작년 9월 완료된 후 현재까지 별다른 진척이 없다”며 “유례없는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감염자 대부분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어 이에 대한 방역강화를 위해 공공종합병원 건립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영종국제도시는 전국 228개 지방자치단체 중 1위로 인구증가 속도가 가속화되고 있으며, 지난 2019년 기준 일일 공항이용객은 19만4천986명(연간 7천117만 명)으로 집계됐다. 또 오는 2023년에 4단계 활주로가 완성되면 연간 1억4천만 명이 이용하는 등 그 규모가 세계 최대수준에 이르렀음에도 인근에 종합병원이 없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조 의원은 지난 2018년 제8대 인천시의회가 개원하면서부터 3년여에 걸쳐 영종국제도시뿐 아니라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대한민국 국민과 세계인의 안전과 생명권 보장, 옹진군 등 도서·섬지역의 신속한 응급의료체계 구축 등을 위해 인천시와 정부가 앞장서서 조속히 공공종합병원을 건립할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다.

조 의원은“인천시는 대전의료원 및 서부산의료원 예비타당성 면제 사례와 국가재정법을 근거로 재난예방을 위한 종합병원 예비타당성 면제를 정부에 강력하게 요청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시의회 인천공항경제권발전특별위원회와 기존 6자 협의체 등 인천국제공항지역 공공종합병원 건립 추진을 위한 민관협력체를 구성·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항공기재난사고는 물론 해외 감염병에 대비하고 신속한 응급의료체계 구축을 위해 공공종합병원 건립은 더 이상 미뤄서는 안된다”며 “시민공감대 형성과 정부의 신속한 결정을 유도하기 위해 인천시 및 시민단체와 협력해 인천공항지역 공공종합병원 설립을 위한 전국민 100만 명 서명운동을 적극 전개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남춘 인천시장은 “종합병원의 조속한 건립을 위해 예비타당성 면제를 관계부처와 적극 협의하고, 민관협력체 운영 필요성 및 운영방안 등에 대해서도 검토해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김형복 기자  khb114@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강화군, 숙원사업 해누리공원 준공
강화군, 숙원사업 해누리공원 준공
세계가 인정한 시흥갯골축제,
세계가 인정한 시흥갯골축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