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개성공단 기업 대표단, 미 하원 아태소위개성공단 제재면제 조치, 한반도 평화와 국제사회 공동번영의 시발점 강조
  • 김경선
  • 승인 2019.06.13 16:13
  • 댓글 0

“개성공단 제재면제 조치는 남한과 북한, 미국이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는 첫걸음입니다. 북한이 비핵화로 밝은 미래를 열 수 있도록 의원 여러분께서 손을 내밀어 주시길 희망합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은 11일 오후 4시40분경(미 워싱턴 현지시간), 브래드 셔먼(Brad sherman)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회 위원장이 주관하는 개성공단 설명회에 참석했다.

이번 설명회에는 문창섭 삼덕통상 회장(중기중앙회 부회장), 이희건 (주)나인 대표이사(경기개성공단사업조합 이사장) 등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 7명도 동행했다.

김기문 회장 등은 설명회에서 북한에 대한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유통과 한반도 평화조성 노력을 가져온 개성공단의 제재면제 필요성과 함께 개성공단이 정치, 외교적 관계에 휩쓸리지 않고 국제화된 경제협력단지가 될 수 있게 외국기업의 개성공단 입주필요성을 역설했다.

한편 김기문 회장은 개성공단이 문을 연 2004년 시범단지 기업으로 입주하여(제이에스티나(舊로만손)) 개성공단기업협회 초대 회장을 역임한 바 있는 개성공단의 산증인이다.

김기문 회장은 “이번 설명회 같이 민간차원의 순수한 경제적인 입장에서 개성공단 재가동을 위한 노력이 계속 될 경우, 미 의회와 행정부에 개성공단 재가동에 대한 공감대가 차츰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선  kjy2017@mediadaily.kr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자가발전 언플러그드 콘서트... 인천시민이 만든 빛으로 노을종 무대를 밝히다
자가발전 언플러그드 콘서트... 인천시민이 만든 빛으로 노을종 무대를 밝히다
구로구, 다문화가정 자녀를 위한 멘토-멘티 사업 펼쳐...대학생이 도와준다
구로구, 다문화가정 자녀를 위한 멘토-멘티 사업 펼쳐...대학생이 도와준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