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실시간뉴스
강화군, ‘시각장애인의 세종대왕’ 송암 박두성 생가 복원송암 박두성 역사적 의미와 가치 재조명
  • 박준환 기자
  • 승인 2021.11.23 15:46
  • 댓글 0
박두성 생가 전경

 

유천호 군수 “숭고한 정신이어 사회적 약자의 권익옹호와 복지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시각장애인의 세종대왕으로 불리는 송암 박두성의 생가를 복원했다.

군은 22일 교동면 상용리에 ‘송암 박두성 생가복원사업’으로 사업비 13억8천만 원을 투입해 부지면적 2,244㎡에 생가(86.4㎡)를 복원하고, 기념벽, 흉상, 녹지공간이 조화를 이룬 기념공원을 준공했다.

특히, 유천호 군수는 지난 2010년 인천광역시의회 부의장 재임 시 ‘송암 박두성 선생 문화사업선양회 지원에 관한 조례’를 대표발의해 지원근거를 마련했으며, 생가복원사업을 민선 7기 주요사업으로 특별한 관심을 갖고 사업을 완료했다.

이날 준공 및 개관행사에는 유천호 군수, 신득상 군의회의장, 박상은 문화사업회 이사장 및 유가족, 시각장애인복지연합회 등이 참석해 시각장애인과 사회적 약자 편에서 평생을 헌신한 박두성 선생의 숭고한 정신을 함께 기렸다.

박두성 선생은 일제치하에서 일본점자로만 교육을 해야하는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 1923년 제자들과 비밀리에 ‘조선어점자연구위원회’를 조직하고, 한글점자 연구에 매진해 1926년 우리나라 최초의 6점식 한글점자인 ‘훈맹정음’을 발표했다. 박두성은 “모든 장애에서 이들을 회복시키는 길은 오직 글을 가르쳐 정서를 순화시키는 길밖에 없다”며 엄혹한 시기에 한글점자 보급에 힘써 시각장애인의 세종대왕으로 불리고 있다.

유천호 군수는 “송암 박두성의 생가 복원을 통해 선생님의 역사적 의미와 숭고한 가치가 재조명될 것”이라며 “앞으로 박두성 선생님의 뜻을 이어 시각장애인을 비롯한 사회적 약자의 권익옹호와 복지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준환 기자  kjy2017@mediadaily.kr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강화군, 숙원사업 해누리공원 준공
강화군, 숙원사업 해누리공원 준공
세계가 인정한 시흥갯골축제,
세계가 인정한 시흥갯골축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