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천
인천시, 2020년 공공부문 온실가스 55.4% 감축환경부 2020년 감축목표(30%) 초과 달성 및 6년 연속 광역단체 중 1위 기대
  • 안다솜 기자
  • 승인 2021.03.23 15:08
  • 댓글 0
인천시청전경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난해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 이행실적 분석결과 기준배출량(3만3634톤) 대비 55.4%를 감축(감축량 1만8648톤)했다.

이는 전년 감축률 51.1% 대비 4.3% 추가 감축한 수치이며 환경부에서 지정한 기준배출량의 30%(1만90톤)를 줄인다는 감축 목표치보다 8558톤을 더 감축한 결과로 기후변화 대응 선도도시로서 공공기관이 솔선수범해 온실가스를 감축한 성과이다.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는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을 근거로 2011년에 도입돼 환경부 등 4개 부처가 중앙정부·지자체 등 7개 유형 782개 기관에 대해 매년 기준배출량 대비 연차별 감축 목표에 대한 이행실적을 점검하는 제도이다.

인천시는 시 본청, 직속기관 및 사업소 등 총 43개소를 대상으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연속 전국 243개 지자체 중 1위를 달성해 온실가스 감축 우수기관으로 선정됐으며 2018년, 2019년에는 2년 연속 전국 지자체 중 2위 및 광역단체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또한 연간 1만톤 이상의 온실가스 배출기관 중 감축률 상위기관으로 꼽혔다. 이어 올해에도 6년 연속 광역단체 중 1위의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인천시의 주요 감축 수단으로는 조명 소등 및 냉·난방 온도준수, 청사 내 1회용품 반입금지, 직원 차량 2부제 실시 등의 행태개선으로 1만1922톤을 감축했고 신재생 발전설비 설치, 고효율 LED 조명기기 교체 등의 시설개선 및 탄소포인트제를 통한 실천적 노력으로 6726톤을 추가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민·관 기후변화 대응 워킹그룹 운영, 탈석탄 동맹(Powering Past Coal Alliance, PPCA) 가입, 시·8개구 합동 탈석탄 금고 선언 등을 추진해 탈석탄 의지를 표명하며 기후행동에 동참한 바 있다.

한편 인천시는 2020년 12월에 발표한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인 2017년 배출량 대비 24.4% 감축목표 수치보다 더 감축한 '제3차 인천광역시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을 올해 3월 중 수립해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 설치, 친환경 자동차의 보급과 더불어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송현애 인천시 환경기후정책과장은 "인천시는 공공부문의 솔선수범을 통해 타 부문에서도 감축 분위기를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동시에 2050 인천광역시 탄소중립 전략 용역을 수립해 중·장기 구체적인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제시하고 보다 체계적인 이행성과 관리를 통해 2050 탄소중립(Net-Zero) 실현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안다솜 기자  yds123@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다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강화군, 숙원사업 해누리공원 준공
강화군, 숙원사업 해누리공원 준공
세계가 인정한 시흥갯골축제,
세계가 인정한 시흥갯골축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