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서울시, 시민 삶에 귀감이 된 시민‧단체 5명... 명예의 전당에 헌액고독사 예방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등 단체 3건, 이주순 씨 등 개인 2명 선정
  • 박근원 기자
  • 승인 2020.12.30 16:13
  • 댓글 0
‘스마일재단’은 치과진료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장애인의 구강건강 증진을 위해 2003년에 설립된 국내 최초의 장애인 구강보건 분야의 비영리단체이다.

서울시가 서울시민의 삶에 귀감이 되는 시민 및 단체 5명을 선정하여 2020년 명예의 전당 ‘서울의 얼굴’ 에 헌액한다고 밝혔다. 

명예의 전당은 시정 발전과 시민의 행복 증진을 위해 기여한 헌액자들을 예우하고, 한편으로 공적을 널리 알려 다양한 분야에서 시민들의 시정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2016년부터 시작했으며, 올해 5회를 맞이한다.

서울시는 지난 4월 2일부터 5월 11일까지 총 36건의 헌액 후보를 추천받았고, 시 감사위원회의 공적 사실조사 및 헌액선정위원회의 2차례 심사를 거쳐 최종 개인 2명, 단체 3개를 헌액자로 선정하였다.

독거어르신의 영양을 보충하고 안부까지 헤아릴 방법으로 365 사랑의 우유나눔을 해오고 있는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은 15년 전 옥수동에서 처음 시작한 이후 다양한 기업과 크고 작은 개인의 후원 덕분에 현재는 성동구뿐 아니라 서울시 16개구로 확대됐다. 

독거어르신에게 매일 배달되는 우유가 2개 이상 방치됐을 경우 배달원이 가족이나 동주민센터 등 유관기관에 통보해 안부를 확인하여 고독사를 예방한다.

‘이주순(여,71) 씨’는 18년째 서울시 어린이병원 복합중증장애 환자의 걷기운동 보조와 무연고 아동환자 ‘생일상 차려주기 프로그램’ 참여, 위생용품 만들기 등을 해오고 있다. 

주 1회 이상 정기적인 병원 방문으로 환자들과 신뢰관계를 맺고 봉사를 실천해 온 ‘이주순’ 씨는 장기간 침상생활로 근력이 저하된 환자들의 골밀도 향상을 위해 신체 재활을 돕고, 정서적 안정을 위한 음악 들려주기·발마사지 등을 해왔다.

‘스마일재단’은 치과진료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장애인의 구강건강 증진을 위해 2003년에 설립된 국내 최초의 장애인 구강보건 분야의 비영리단체이다. 장애인 진료가 가능한 치과정보를 제공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2천500여명에게 구강암·얼굴기형에 대한 치료비와 구강관리 교육 등을 지원하여 환한 미소와 씹는 즐거움을 잃은 저소득 장애인에게 희망을 선물하고 있다.

‘쿨시티강동네트워크’는 지속가능한 저탄소 녹색도시를 위한 온실 가스 줄이기, 에너지 절약 등 녹색생활 실천을 꾸준히 펼쳐 온 환경운동 비영리 민간단체이다. 
2012년 발족하여 현재 환경 시민단체를 주축으로 학교와 기업, 공공기관 90여개가 활동 중이며 기후변화 대응교육, ‘쿨시티즌 리더’(지역 내 온실가스 감축운동 전파 전문인력) 양성, 매년 200개소의 에너지 이용현황 파악 및 절감 컨설팅 활동 등을 진행하였다.

서울시는 시민이 많이 오가는 지하철 1호선 시청역↔시민청 연결통로 벽면에 헌액자의 사진과 공적이 담긴 동판 부조상을 설치하여 이들의 이야기를 서울 시민들과 함께 나눈다.

다만 매년 헌액자들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가졌던 서울시 명예의 전당 헌액식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세 증가로 인해 개최하지 않으며, 헌액증서는 헌액자에게 별도 전달한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직접 헌액증서를 수여하고 축하를 나누는 뜻깊은 자리를 가지지 못 해 아쉬운 마음”이라며 “서울시민의 삶에 귀감이 되는 헌액자를 예우하고 그 분들의 따뜻한 삶의 이야기를 적극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원 기자  kjy2017@mediadaily.kr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 인터뷰 ] 국악듀오'두은' _피리,태평소,생황 연주자 김영은
[ 인터뷰 ] 국악듀오'두은' _피리,태평소,생황 연주자 김영은
[ 인터뷰 ] '이 꽃 저 꽃, 피고 지고' _ 작곡가 이예솔
[ 인터뷰 ] '이 꽃 저 꽃, 피고 지고' _ 작곡가 이예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