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신한카드-보건복지부-한국보건사회연구원... 3자 업무협약 체결신한카드 빅데이터, 사회보장 정책 연구에 활용... 3법 시행 이후
  • 박세환
  • 승인 2020.10.15 14:55
  • 댓글 0
신한카드,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3자 업무협약식

신한카드가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공동으로 사회보장 정책 개선을 위한 빅데이터 연구를 진행한다. 이는 데이터 3법 시행 이후 정부부처, 국책연구기관 및 민간 금융기관이 참여하는 최초 사례로 손꼽힌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함께 데이터 기반의 사회보장 정책 분석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조흥식 한국보건사회연구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중구 소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보건복지부는 축적한 공공분야 데이터와 신한카드가 보유한 가계 소비 빅데이터를 결합해 사회보장 정책을 보다 입체적으로 분석할 수 있게 된다.

 공적 데이터만으로는 분석하기 어려운 1인 가구 및 장애인 가구의 소비, 영세 자영업자의 매출변화 등 취약계층의 실질적인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연구가 가능해진다.
 
단순한 소비지출 증감 분석을 넘어 국민의 소득수준, 소비규모, 직업, 나이, 지역 등 다양한 변수에 따른 사회보장 정책의 효과를 신속, 정확하게 파악해 사회정책을 보다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실시한 아동돌봄 쿠폰 지급 정책의 효과를 분석하고 다양한 사회보장 정책 분석으로 점차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공동연구를 통한 실질적인 효과가 검증될 경우, 사회복지뿐만 아니라 의료, 보건 등 기타 공공 분야로 연구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향후 각 기관은 실무협의체 운영, 빅데이터 활용방안 연구 및 빅데이터 분석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함께 노력할 예정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국민과 공공기관·민간기업 모두가 상생하는 사회적 빅데이터 가치 창출’을 목적으로 그동안 130여개 기관 및 기업과 300여개에 달하는 데이터 프로젝트를 수행해 왔다. 

또한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실시간 결제정보와 지역, 업종별 소비동향 데이터를 중앙정부 및 지자체 등에 제공해 감염확산 방지 및 피해지원 활동에 적극 협조한 바 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카드가 보유한 가계 소비 빅데이터가 대한민국 사회보장정책 연구 발전에 활용된다는 측면에서 그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shinhancard.com

박세환  pww123@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한방진료 분쟁 중 한약 치료 피해가 절반 이상...  부작용 발생 한약 처방 어려워
한방진료 분쟁 중 한약 치료 피해가 절반 이상... 부작용 발생 한약 처방 어려워
화성시문화재단, 세계적인 소프라노 임선혜... 온에이치콘서트 with 임선혜
화성시문화재단, 세계적인 소프라노 임선혜... 온에이치콘서트 with 임선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