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천
인천 민속문화의 해 특별전 노동자의 삶... '굴뚝에서 핀 잿빛 꽃’개최인천 공단과 노동자의 생활문화 학술조사... 토대로 인천지역의 민속문화 소개
  • 박근원 기자
  • 승인 2019.10.09 17:47
  • 댓글 0
당시 생산되었던 경인사이다 상표, 성냥과 밀가루 포대, 삼익악기 등 각종 유물 및 영상 300여 점이 전시된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2019 인천 민속문화의 해’를 맞이해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윤성용)과 공동으로 8일부터 ‘노동자의 삶, 굴뚝에서 핀 잿빛 꽃’ 특별전을 인천광역시립박물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전시는 인천 지역의 민속문화 발굴과 보존을 위해 2017년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진행한 ‘인천 공단과 노동자의 생활문화’ 학술조사를 토대로 인천지역의 민속문화를 소개하는 자리이다.

특별전의 구성은 ‘1부, 인천에서 만들다’와 ‘2부, 어느 하나 가볍지 않은 삶’으로 이루어져 있다. 특별전에는 노동자들이 사용했던 작업복, 동료들과 찍은 사진, 자신의 삶을 기록한 일기를 비롯하여 당시 생산되었던 경인사이다 상표, 성냥과 밀가루 포대, 삼익악기 등 각종 유물 및 영상 300여 점이 전시된다.

1부 ‘인천에서 만들다’에서는 대한민국과 함께 성장해온 광복 이후 인천 공업의 역사를 소개한다. 1950년대 인천은 일제강점기의 왜곡된 공업구조를 극복하고 6·25전쟁의 피해를 회복해나갔다. 

1960년대는 고도성장하는 국가 경제와 함께 인천의 경제가 동반 성장하였고, 부평과 주안에는 최초의 국가산업단지가 들어서게 된다.

1970년대 이후에는 중화학공업 육성정책에 따라 인천은 석유화학 및 조립금속을 중심으로 한 중화학공업 위주로 산업구조가 재편되고, 2000년대 들어서 오늘날의 인천은 화장품과 바이오, 로봇 산업 등에 기대를 걸고 첨단산업으로 도약해나가고 있다.

2부 ‘어느 하나 가볍지 않은 삶’에서는 고도성장을 이룩한 우리나라 경제의 이면에서 여전히 열악한 작업환경을 감내하며 생계유지에도 미치지 못하는 임금을 받았던 노동자들이 ‘기본적인 삶’ 그 자체를 보장받기 위해 적극적으로 투쟁하였던 모습을 소개한다.

한편으로 인천은 ‘기회의 땅’이기도 하였다. 전쟁을 피해 피난 온 사람들과 일자리를 찾아 올라온 사람들은 인천에서 정착하여 의식주를 해결했다. 노동자들의 일상과 살림살이를 통해 노동자들이 강인한 생활력을 발휘하며 새로운 꿈을 위해 노력하며 살아왔음을 알 수 있다.

산업화의 주역이었던 인천공단 노동자의 삶은 우리 가족, 이웃들의 삶과 크게 다르지 않다. 가난을 면하기 위해,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또 다른 꿈을 위해 열심히 살아갔던 이들의 평범한 일상이 바로 인천의 민속문화였다. 

이번 전시는 산업도시로서 인천의 발전상과 함께 공단 노동자를 이해하고 노동의 가치에 공감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특별전 개최와 함께 전시기간 중에는 ‘인천공단 노동자의 삶’ 학술회의와 렉쳐 콘서트, 갤러리 토크, 노동 음악제, 교육 워크숍과 사진 전시 등 다채로운 연계행사를 마련할 예정이다.

이번 특별전은  8일 부터 내년 2월 16일(일)까지 열리며, 관람시간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매주 월요일 및 공휴일 다음날은 휴관하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박근원 기자  kjy2017@mediadaily.kr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어르신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행사 동참'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어르신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행사 동참'
역사인물·문화유산 체험한 특별한 문화공연... 서오릉 가을애 성황리 종료
역사인물·문화유산 체험한 특별한 문화공연... 서오릉 가을애 성황리 종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