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기도 제12회 치매 극복의 날 기념식… 치매환자 돌봄방안 토론회 열려경기도 치매관리사업 우수기관 선정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전문가 토론 및 도민 의견 청취
  • 박준환 기자
  • 승인 2019.09.20 17:18
  • 댓글 0
제12회 치매 극복의 날 기념식 개최 치매환자 돌봄방안 토론회도 열려

경기도와 경기도광역치매센터는 19일 오후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제12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식과 '지역사회 중심 치매환자 돌봄 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올해로 12회째인 기념식은 '치매, 안심하세요! 함께 극복해요!'의 슬로건 하에 도민, 치매안심센터 및 유관기관 종사자, 치매환자 가족, 치매파트너 등 2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치매 유공자 24명이 정부 포상을 수상했다. 이어진 토론회는 '지역사회 중심 치매환자 돌봄 방안'을 주제로 전문가 토론과 도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가 됐다.

토론회는 먼저 김우정 경기도광역치매센터장과 김진하 시흥시치매안심센터 팀장이 ‘경기도 치매안심센터의 역할 및 등록환자 사례관리 사례’를 발표했다.

이어 이동우 인제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왕성옥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 홍창형 아주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송준아 고려대 간호대학 교수, 구재관 연성대 사회복지과 교수 등이 토론자로 나섰다 

경기도 치매환자 돌봄 방안 정책 제안, 지역사회 치매환자 관리에서 의료기관의 역할 및 치매환자 맞춤형 사례관리 방안, 복지관점에서의 치매환자 사례관리 방안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며 열띤 토론을 펼쳤다.

한편, 경기도는 치매 예방, 상담, 조기진단, 맞춤형 사례관리, 보건·복지 자원 연계 및 교육 등 유기적인 '치매 통합관리 서비스'를 통해 치매 중증화 억제 및 사회적 비용을 경감, 궁극적으로는 치매환자와 그 가족, 도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자 치매관리사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

이러한 노력으로 도는 치매관리사업 우수기관에 선정되는 한편, 광역치매센터 실적평가에서도 1위를 달성해 올해 치매극복의 날을 맞아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도내에는 46개 치매안심센터가 지역특성에 따라 치매관리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치매에 걸려도 안심하고 살기 편안한 새로운 경기도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 경기도 총 인구는 1천3천93천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 중 약 14.8%인 194만1천명이 65세 이상 인구로 추정되며, 2020년 15.7%, 2040년 37.9%로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8년 기준 추정 치매노인수는 전국 치매환자 수의 약 19.9%에 해당되는 149천명(유병률 10.01%)으로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치매환자가 거주하고 있다.

박준환 기자  kjy2017@mediadaily.kr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어르신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행사 동참'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어르신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행사 동참'
역사인물·문화유산 체험한 특별한 문화공연... 서오릉 가을애 성황리 종료
역사인물·문화유산 체험한 특별한 문화공연... 서오릉 가을애 성황리 종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