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제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 개막식46개국 152편 다큐멘터리 축제의 장... 배수빈, 류시현의 사회로 개막식 진행
  • 김경선
  • 승인 2019.09.19 17:26
  • 댓글 0
박소현 감독의 '사막을 건너 호수를 지나' 개막작 상영 '메이드인 차이나-그날,바다' 정지영 감독, 김어준 GV 참석한다

제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가 20일 오후 7시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 6B홀에서 개막한다. 이날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46개국에서 출품된 152편의 다큐멘터리를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이 오는 27일까지 8일간 펼쳐진다.

개막식 사회는 제3회 DMZ국제다큐멘터리의 홍보대사였던 영화배우 배수빈과 방송인 류시현이 맡는다.

주요내외빈으로는 경기도의회 김달수 문화체육관광위원장 등 9명의 도의원과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명예이사장, 영화진흥위원회 오석근 위원장, 영화배우 문성근과 방은진, 정지영 영화감독, 이춘연 영화인회의대표, 비묵디 자야순다라, 앙케 레베케 등 9명의 심사위원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국내외 50여명의 초청감독과 영화관계자, 초청게스트 그리고 관객 1천여명도 함께 한다. 개막식에서는 5인조 클래시컬 앙상블 컨템포디보와 마이티의 비트박스 콜라보로 선보이는 ‘그리운 금강산’과 ‘라구요’를 편곡한 공연에 이어 개막작으로 선정된 박소현 감독의 '사막을 건너 호수를 지나'의 출연 청년 20인의 특별 음악 무대가 펼쳐진다.

이어 개막작 '사막을 건너 호수를 지나'가 상영된다. 휴전국 대한민국 청년들이 생각하는 평화를 신나고 경쾌한 메시지로 전달하는 이 작품은 최남단 목포역에서부터 베를린까지 기차여행이라는 영화같은 상상에서 시작된다.

‘지금 여기서 평화하자’라는 뜻의 자발적 모임 ‘렛츠피스’를 결성한 청년들은 정착역마다 만국공용어인 노래와 춤으로 평화를 이야기하면서 그들만의 시선으로 평화를 마주한다는 이야기로 구성됐다.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에 위치한 DMZ와 다큐멘터리가 만나는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2009년 1회 영화제를 시작한 이래 ‘평화, 소통, 생명’의 가치를 전하는 다큐멘터리 축제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올해 11회를 맞는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그 어느 해보다 풍성하고 다양한 다큐멘터리 작품들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우수한 한국다큐멘터리를 비롯해 세계영화제 수상작을 가장 빠르게 만날 수 있는 ‘DMZ오픈시네마’ 작품들이 눈에 띈다.

‘DMZ POV: 다큐멘터리를 만나다’ 에서는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아 '아시아 다큐멘터리의 지형도 : 한국다큐멘터리 50개의 시선'을 통해 기자와 비평가가 선정한 55편의 한국다큐멘터리 중 10작품을 영화제 중 상영한다.

올해 새롭게 신설된 다큐멘터리 전문산업 플랫폼 ‘DMZ인더스트리’도 영화제 중인 23일(월)부터 26일(목)까지 4일간 파주 지지향에서 개최된다.

다큐멘터리 기획 및 개발부터 완성까지 제작, 투자유치, 후반작업, 배급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는 ‘DMZ인더스트리’에 대한 다큐제작자들과 관계자들의 높은 관심을 증명하듯 역사, 여성, 남북, 가족, 시대사건 등 다채로운 주제와 새로운 시선이 돋보이는 작품들이 접수돼 그 중 총 40편이 최종 선정됐다.

최종 선정된 작품들은 DMZ인더스트리를 찾은 국내외 주요 산업관계자들과의 긴밀한 교류를 통해 실질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개막식에 이어 9월 27일(금)까지 8일 동안 메가박스 백석, 고양 벨라시타, 파주 롯데아울렛 롯데시네마 등 주상영관에서는 다양한 특별기획과 부대행사가 이어진다.

특히 올해는 관객들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서 다큐멘터리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기획이 눈에 띈다. 올해 신설된 ‘DMZ 토닥토닥’은 다큐멘터리 상영 이후 관객과의 토크를 통해 적극적으로 관객들이 참여하는 장이다.
 
먼저 21일(토) 11시, 세계적인 다큐멘터리 거장 감독 ‘헬레나 트레슈티코바’의 '말로리의 수난'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마련한다. 특별전을 위해 내한하는 감독과의 영화 세계와 작업 과정에 대해 들어보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다.

27일(금) 오후 7시 고양시 벨라시타 메가박스에서 개최되는 폐막식에서는 흰기러기상인 대상을 비롯해 올해 새롭게 신설된 ‘ADF문화상’ 3작품 및 ‘DMZ 예술공헌상’을 포함 총 16개 부문을 시상하면서 제 11회 영화제의 화려한 막을 내린다.

한편, 이날 개막식은 당초 파주 임진각 망배단 주차장 특설무대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사람 간 접촉’에 의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고자 고양 킨텍스 제2전시장으로 변경해 최고 수준의 방역시스템 하에 진행한다.

이와 함께 영화제 부대행사로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파주 임진각과 도라전망대, 제3땅굴 일원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DMZ다큐로드투어’와 ‘팸투어’는 취소되었으며, DMZ오픈시네마도 축소해 고양 일원에서만 열린다.
 

김경선  kjy2017@mediadaily.kr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어르신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행사 동참'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어르신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행사 동참'
역사인물·문화유산 체험한 특별한 문화공연... 서오릉 가을애 성황리 종료
역사인물·문화유산 체험한 특별한 문화공연... 서오릉 가을애 성황리 종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