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노벨리스 코리아-서울시설공단 #캔크러시챌린지... 캠페인 기부금 3천만원 전달알루미늄 캔 재활용 캠페인 소셜 벤처 끌림에 전달... 재활용 자원 수거인들의 안전
  • 박세환
  • 승인 2019.09.11 15:07
  • 댓글 0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캔크러시챌린지 알루미늄 캔 재활용 캠페인 기부금 전달식에서 라제쉬 싱 노벨리스 코리아 부사장과 고척스카이돔 손병일 처장이 재활용 자원 수거인들의 자립을 돕는 소셜 벤처 끌림에 기부금 3천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노벨리스 코리아(부사장 라제쉬 싱)와 서울시설공단은 ‘#캔크러시챌린지’ 캠페인을 통해 조성된 기부금 3천만원을 재활용 자원 수거인들의 자립을 돕는 소셜 벤처 ‘끌림’에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노벨리스 코리아는 서울시설공단과 함께 7월부터 두 달간 고척스카이돔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캔크러시챌린지’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우리나라에서 알루미늄 캔이 수거되어 다시 캔으로 재활용되는 비율은 30% 미만으로 이번 캠페인은 알루미늄 캔을 올바르게 재활용하는 의미와 방법을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마련되었다.

노벨리스 코리아는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한 캠페인을 통해 캔 1개당 1천원, 온라인 #캔크러시챌린지 캠페인을 통해 온라인 콘텐츠 1개당 1만원을 기부하여 총 3천만원의 기금을 조성했다.

기금은 재활용 자원 수거인들의 자립을 돕는 소셜 벤처 ‘끌림’에 전달되어 브레이크 장착 리어카 생산, 재귀반사 광고판 부착, 리어카 광고 지원 등 수거인들의 안전과 경제적 도움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라제쉬 싱 노벨리스 코리아 부사장은 “알루미늄을 재활용하면 천연자원에서 알루미늄을 생산할 때 필요한 에너지의 5퍼센트만으로도 알루미늄을 생산할 수 있어 95퍼센트의 에너지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일 수 있다. 

또한 수거된 알루미늄 캔은 60일만에 다시 캔으로 태어나 무한대로 반복해서 재활용될 수 있으므로 매우 큰 경제적가치를 가지고 있는 친환경 금속”이라며 “알루미늄 캔을 올바르게 재활용하는 의미와 방법을 시민들에게 전달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노벨리스 코리아는 세계 최대의 알루미늄 압연 및 재활용 기업으로 앞으로도 알루미늄의 올바른 재활용을 위한 문화 확산과 재활용 생태계 조성에 힘쓸 계획이다.

박세환  pww123@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파워풀 신인 크랙시, 아리아 콘셉트 티저 오픈... 케이팝에 민족정기 담다
파워풀 신인 크랙시, 아리아 콘셉트 티저 오픈... 케이팝에 민족정기 담다
레드엔젤, 대한민국 건강 응원 치어리딩 버스킹... 코로나19 제로! 개최
레드엔젤, 대한민국 건강 응원 치어리딩 버스킹... 코로나19 제로! 개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