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노벨리스 코리아-서울시설공단 #캔크러시챌린지... 캠페인 기부금 3천만원 전달알루미늄 캔 재활용 캠페인 소셜 벤처 끌림에 전달... 재활용 자원 수거인들의 안전
  • 박세환
  • 승인 2019.09.11 15:07
  • 댓글 0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캔크러시챌린지 알루미늄 캔 재활용 캠페인 기부금 전달식에서 라제쉬 싱 노벨리스 코리아 부사장과 고척스카이돔 손병일 처장이 재활용 자원 수거인들의 자립을 돕는 소셜 벤처 끌림에 기부금 3천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노벨리스 코리아(부사장 라제쉬 싱)와 서울시설공단은 ‘#캔크러시챌린지’ 캠페인을 통해 조성된 기부금 3천만원을 재활용 자원 수거인들의 자립을 돕는 소셜 벤처 ‘끌림’에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노벨리스 코리아는 서울시설공단과 함께 7월부터 두 달간 고척스카이돔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캔크러시챌린지’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우리나라에서 알루미늄 캔이 수거되어 다시 캔으로 재활용되는 비율은 30% 미만으로 이번 캠페인은 알루미늄 캔을 올바르게 재활용하는 의미와 방법을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마련되었다.

노벨리스 코리아는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한 캠페인을 통해 캔 1개당 1천원, 온라인 #캔크러시챌린지 캠페인을 통해 온라인 콘텐츠 1개당 1만원을 기부하여 총 3천만원의 기금을 조성했다.

기금은 재활용 자원 수거인들의 자립을 돕는 소셜 벤처 ‘끌림’에 전달되어 브레이크 장착 리어카 생산, 재귀반사 광고판 부착, 리어카 광고 지원 등 수거인들의 안전과 경제적 도움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라제쉬 싱 노벨리스 코리아 부사장은 “알루미늄을 재활용하면 천연자원에서 알루미늄을 생산할 때 필요한 에너지의 5퍼센트만으로도 알루미늄을 생산할 수 있어 95퍼센트의 에너지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일 수 있다. 

또한 수거된 알루미늄 캔은 60일만에 다시 캔으로 태어나 무한대로 반복해서 재활용될 수 있으므로 매우 큰 경제적가치를 가지고 있는 친환경 금속”이라며 “알루미늄 캔을 올바르게 재활용하는 의미와 방법을 시민들에게 전달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노벨리스 코리아는 세계 최대의 알루미늄 압연 및 재활용 기업으로 앞으로도 알루미늄의 올바른 재활용을 위한 문화 확산과 재활용 생태계 조성에 힘쓸 계획이다.

박세환  pww123@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경상북도- 한영 문화접근성 커뮤니티 댄스 ... 공동 워크숍
경상북도- 한영 문화접근성 커뮤니티 댄스 ... 공동 워크숍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음악극 정조와 햄릿...  생사의 기로에 선 두 남자 격돌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음악극 정조와 햄릿... 생사의 기로에 선 두 남자 격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