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남북 및 동북아 농업협력 국제 컨퍼런스...한국-중국-러시아-일본 전문가 네트워크 성공이화영 평화부지사 “평화시대 동북아 농업경제협력 네트워크 구축, 경기도가 앞장설 것”
  • 박준환 기자
  • 승인 2019.08.12 17:50
  • 댓글 0
경기도 대표단,지난 6~9일 연해주 영농지원센터, 주요 농업시설 등 방문해 동북아 농업 협력 네트워크 구성에 관한 실무협의 진행했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평화시대를 맞아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시아를 아우르는 ‘농업경제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는데 경기도가 앞장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화영 평화부지사는 지난 7일 러시아 연해주 우수리스크에서 열린 ‘2019 남북 및 동북아 농업협력 국제 컨퍼런스’에서 환영사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이화영 평화부지사는 “경기도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이끌 최적지”라며 “앞으로 남북 농업교류협력 분야에서 경기도의 위상에 맞는 사업과 정책들을 발굴하고,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부지사는 “이 같은 노력을 바탕으로, 동북아 권역 내 지역 간 신뢰를 구축하고, 북한과 공동의 이익을 형성하고 발전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남북 교류협력을 통한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린 이번 컨퍼런스에는 이화영 평화부지사, 이치범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이사장, 이우재 (사)통일농수산 고문, 브론즈 러시아 연해주정부 농업국장 등 한국, 러시아, 중국, 일본 등 국내외 농촌·농업개발 전문가 40여명이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는 중국과 러시아에서 북한과 농업 협력사업 추진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이 논의됐다.

구체적으로 현재 동북아에서 이뤄지고 있는 지역 간 농업협력 현황과 발전방안을 토대로, 향후 남북교류가 활성화 될 경우 주변국들과 함께 경기도의 농업과 북한의 농업을 연계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의견을 주고받았다.

아울러 한국의 전문가, 중국, 러시아, 일본 농업 및 경제 관련 지역 전문가 간 네트워크를 구성, 지속 가능한 협력 기반을 구축한 것 역시 이번 컨퍼런스의 중요한 성과다.

도는 성공적인 컨퍼런스의 결과가 실질적인 북한과의 농업협력사업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남-북-중-러 네트워크의 활성화 및 북한의 네트워크 참여를 촉진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특히 평양 당곡리 농촌현대화, 개풍 양묘장 조성, 평양 덕동리 양돈장 현대화, 황해북도 농자재 지원 등 그간 경기도가 추진해온 남북교류협력사업의 성과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동북아 및 남북 간 농업협력을 선도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이화영 평화부지사 등 도 대표단은 컨퍼런스 외에도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연해주 영농지원센터, 연해주 내 주요 농업시설 등을 방문, 현지 관계자들과 동북아 농업협력 네트워크 구성에 관한 실무 협의를 진행했다.

박준환 기자  kjy2017@mediadaily.kr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GS리테일, 한국도로공사와의 MOU 체결… 전국 GS25 미납 통행료 조회 및 납부
GS리테일, 한국도로공사와의 MOU 체결… 전국 GS25 미납 통행료 조회 및 납부
대한민국을 대표할 글로벌게임...당신의 선택을 기다립니다
대한민국을 대표할 글로벌게임...당신의 선택을 기다립니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