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한국당 장외, 비공감 60.3% vs 공감 35.2%비공감 민주당정의당·바른미래당 지지층·무당층, 진보층·중도층
  • 김정대 기자
  • 승인 2019.05.16 16:21
  • 댓글 0

국민 10명 중 6명은 한국당의 장외투쟁에 대하여 공감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공감한다는 인식은 3명 중 1명꼴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의 장외투쟁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오마이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이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비공감(전혀 공감 안함 50.5%, 별로 공감 안함 9.8%) 응답이 60.3%로, 공감(매우 공감 21.8%, 다소 공감 13.4%) 응답(35.2%)보다 25.1%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부정적 인식을 강하게 드러낸 응답자(전혀 공감 안함 50.5%)는 10명 중 5명이었고, 민주당·정의당 지지층과 진보층, 호남에서 90% 전후가 공감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가운데, 무당층과 바른미래당 지지층, 중도층, 서울과 경기·인천, 충청권, 부산·울산·경남, 40대와 30대, 20대, 5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비공감 응답이 대다수였다.

반면 공감 응답은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 10명 중 9명에 이르렀고, 보수층과 60대 이상에서도 대다수이거나 절반을 넘었다. 대구·경북은 상반된 두 인식이 서로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공감 응답은 정의당(비공감 96.1% vs 공감 3.9%)과 더불어민주당(93.0% vs 5.2%) 지지층, 진보층(86.9% vs 7.9%), 광주·전라(89.0% vs 11.0%)에서 10명 중 9명 전후로 압도적인 다수였다.

바른미래당 지지층(69.1% vs 30.9%)과 무당층(60.9% vs 22.0%), 중도층(62.6% vs 35.4%), 서울(64.6% vs 34.3%)과 경기·인천(61.4% vs 35.0%), 대전·세종·충청(53.6% vs 34.5%), 부산·울산·경남(52.0% vs 41.8%), 40대(75.0% vs 22.3%)와 30대(67.3% vs 26.1%), 20대(63.9% vs 29.8%), 50대(57.1% vs 38.4%)에서도 비공감이 대다수이거나 절반을 넘었다.

공감 응답은 자유한국당 지지층(비공감 8.7% vs 공감 88.5%)에서 90%에 가깝게 압도적으로 높았고, 보수층(31.9% vs 67.3%)과 60대 이상(44.7% vs 51.8%)에서는 대다수이거나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2019년 5월 14일(화)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7,237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6.9%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3회 콜백)을 나타냈다.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김정대 기자  jigadabi@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캘리스코, 더 센트럴키친 by 캘리스코... 다이닝 카페 신사업 진출
캘리스코, 더 센트럴키친 by 캘리스코... 다이닝 카페 신사업 진출
이상투자그룹, 브랜드 혁신 대상 3년 연속 수상... 금융 종합 플랫폼 기업 성장
이상투자그룹, 브랜드 혁신 대상 3년 연속 수상... 금융 종합 플랫폼 기업 성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