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에어뉴질랜드 직항노선 인천 신규취항인천국제공항에서 매주 3회,11월 23일부터 오클랜드
  • 김정대 기자
  • 승인 2019.04.16 16:44
  • 댓글 0
인천에서 뉴질랜드까지는 11시간, 귀국편은 약 12시간이 소요될 예정이다

에어뉴질랜드의 오클랜드와 인천 간, 새로운 직항 노선 항공 요금이 출시되어 16일부터 예약, 발권을 할 수 있게됐다. 

2019년 11월 23일부터 에어뉴질랜드는 인천국제공항에서 매주 3회 뉴질랜드 오클랜드 공항으로 운항할 예정이며, 12월 말부터 2월 중순까지 성수기 기간에는 주 5회로 증편하여 운항한다. 

인천 오클랜드 간의 새로운 항로는 보잉 787-9 드림라이너로 운항될 예정이며, 비행시간은 인천에서 뉴질랜드까지는 11시간, 귀국편은 약 12시간이 소요될 예정이다. 

에어뉴질랜드의 CRO(Chief Revenue Officer)인 캠 월리스(Cam Wallace)는 에어뉴질랜드의 32번째 신규 국제선 목적지가 서울이라는 발표에 대해 좋은 반응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새로운 경로가 뉴질랜드에 살고 있는 4만여명의 한국인들과 고향의 친구들과 가족들을 연결하는 중요한 연결고리가 될 것이며, 뉴질랜드에 와서 많은 경험을 하고 싶어하는 한국인 방문객들에게 편리한 선택이 될 것이 분명하다”고 확신했다. 

현재 항공권은 에어뉴질랜드의 현지 웹사이트와 한국과 뉴질랜드에 있는 여행사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에어뉴질랜드 한국어 온라인 사이트에서도 곧 이용할 수 있을 계획이다. 

2019년 11월 23일부터 시작되는 오클랜드-서울 노선의 잠정 운항 일정은 서울-오클랜드(NZ76편) 21시 45분 출발, 12시 55분 도착, 주 3회 운항(월·목·토 운항), 오클랜드-서울(NZ75편) 12시 출발, 19시 55분 도착, 주 3회 운항(월·목·토 운항) 등이다. 
또한 동계 성수기인 12월 23일부터 2월 22일까지는 수, 일 2회 추가되어 주 5회 운항 예정이다. 상기 스케줄은 정부 인가 및 슬롯 확보 조건에 따라 판매된다. 

에어뉴질랜드는 1940년에 설립된 국제 항공사다. 뉴질랜드를 비롯한 아시아 태평양을 포함한 18개국 50개 도시에 직항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스타 얼라이언스 회원사다.

 에어뉴질랜드는 뉴질랜드의 관문 오클랜드를 중심으로 약 20개 도시를 운항하고 있다. 에어라인레이팅스에서 선정한 ‘Airline of the Year(2014년부터 5년 연속)’, ‘Best Premium Economy(2014년부터 6년 연속)이다. 

그리고 2017년에 신설된 트립 어드바이저 선정 ‘Travelers’Choice ™’ 등 다수의 수상을 하였다. 안전성, 정시 운항, 서비스의 품질, 환경 보호 등 여러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김정대 기자  jigadabi@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5G 기반 스마트 로봇 혁신서비스 한눈에...로보월드-국제로봇산업대전 개최
5G 기반 스마트 로봇 혁신서비스 한눈에...로보월드-국제로봇산업대전 개최
서울그린트러스트-하나투어, 한강공원입양 5주년 기념...한강에 쉼을 선물
서울그린트러스트-하나투어, 한강공원입양 5주년 기념...한강에 쉼을 선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