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에어뉴질랜드 직항노선 인천 신규취항인천국제공항에서 매주 3회,11월 23일부터 오클랜드
  • 김정대 기자
  • 승인 2019.04.16 16:44
  • 댓글 0
인천에서 뉴질랜드까지는 11시간, 귀국편은 약 12시간이 소요될 예정이다

에어뉴질랜드의 오클랜드와 인천 간, 새로운 직항 노선 항공 요금이 출시되어 16일부터 예약, 발권을 할 수 있게됐다. 

2019년 11월 23일부터 에어뉴질랜드는 인천국제공항에서 매주 3회 뉴질랜드 오클랜드 공항으로 운항할 예정이며, 12월 말부터 2월 중순까지 성수기 기간에는 주 5회로 증편하여 운항한다. 

인천 오클랜드 간의 새로운 항로는 보잉 787-9 드림라이너로 운항될 예정이며, 비행시간은 인천에서 뉴질랜드까지는 11시간, 귀국편은 약 12시간이 소요될 예정이다. 

에어뉴질랜드의 CRO(Chief Revenue Officer)인 캠 월리스(Cam Wallace)는 에어뉴질랜드의 32번째 신규 국제선 목적지가 서울이라는 발표에 대해 좋은 반응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새로운 경로가 뉴질랜드에 살고 있는 4만여명의 한국인들과 고향의 친구들과 가족들을 연결하는 중요한 연결고리가 될 것이며, 뉴질랜드에 와서 많은 경험을 하고 싶어하는 한국인 방문객들에게 편리한 선택이 될 것이 분명하다”고 확신했다. 

현재 항공권은 에어뉴질랜드의 현지 웹사이트와 한국과 뉴질랜드에 있는 여행사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에어뉴질랜드 한국어 온라인 사이트에서도 곧 이용할 수 있을 계획이다. 

2019년 11월 23일부터 시작되는 오클랜드-서울 노선의 잠정 운항 일정은 서울-오클랜드(NZ76편) 21시 45분 출발, 12시 55분 도착, 주 3회 운항(월·목·토 운항), 오클랜드-서울(NZ75편) 12시 출발, 19시 55분 도착, 주 3회 운항(월·목·토 운항) 등이다. 
또한 동계 성수기인 12월 23일부터 2월 22일까지는 수, 일 2회 추가되어 주 5회 운항 예정이다. 상기 스케줄은 정부 인가 및 슬롯 확보 조건에 따라 판매된다. 

에어뉴질랜드는 1940년에 설립된 국제 항공사다. 뉴질랜드를 비롯한 아시아 태평양을 포함한 18개국 50개 도시에 직항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스타 얼라이언스 회원사다.

 에어뉴질랜드는 뉴질랜드의 관문 오클랜드를 중심으로 약 20개 도시를 운항하고 있다. 에어라인레이팅스에서 선정한 ‘Airline of the Year(2014년부터 5년 연속)’, ‘Best Premium Economy(2014년부터 6년 연속)이다. 

그리고 2017년에 신설된 트립 어드바이저 선정 ‘Travelers’Choice ™’ 등 다수의 수상을 하였다. 안전성, 정시 운항, 서비스의 품질, 환경 보호 등 여러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김정대 기자  jigadabi@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경기도 전국 다문화가족 말하기 대회 개최
경기도 전국 다문화가족 말하기 대회 개최
한강변 숨겨진 설화 광나루 고무줄 축제
한강변 숨겨진 설화 광나루 고무줄 축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