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첫해가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곳 간절곶등대해수부, 매월 여행하기 좋은 등대 선정 '우리나라 등대의 가치 알린다'
  • 박근원 기자
  • 승인 2019.01.03 17:29
  • 댓글 0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역사적ㆍ조형적 가치가 있는 등대를 활용 하여 해양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1월부터 매월 여행하기 좋은 등대를 선정하여 소개한다.

해양수산부는 각 지방자치단체와 지방해양수산청으로부터 지역 대표 등대를 추천받고, 관광ㆍ문화 관련 전문가들의 심의를 거쳐 ‘이달의 등대’를 선정했다.매월 소개되는 등대를 방문하면, 지역축제 등 다양한 행사를 함께 즐길 수 있다.

올해 첫 번째 이달의 등대로는 우리나라 해안에서 새해의 해가 가장 먼저 떠올라 해맞이 명소로 유명한 ‘간절곶등대’가 선정됐다.

간절곶 등대는 1920년 3월부터 지금까지 약 100년 동안 동해남부 연안을 항 해 하는 배들 을 향해 안전한 불빛을 밝히고 있는 역사적인 등대로, 해양 수산 부가 선정한 ‘아름다운 등대 16경’에도 포함된 곳이다.

등대해양문화공간으로 지정된 간절곶등대에는 전망대, 홍보관, 잔디 광장, 연인 체험시설, 포토존 등의 시설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가끔씩 다양한 문화행사도 열리고 있어 가족 또는 연인과 함께 나들이하기에 좋은 장소이다.

특히 1월에 간절곶등대를 방문하면, 오전 9시부터 선착순으로 ‘이달의 등대’ 기념엽서를 받을 수 있다. 이 엽서는 간절곶의 또 다른 상징물이자 우리나라에서 세 번째로 큰 우체통인 ‘소망우체통’을 이용하여 소중한 사람에게 보낼 수 있다.

또한 1월 한 달간은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후 2시에 등대 꼭대기에서 ‘등대직원들이 전하는 흥미로운 등대이야기 ’를 들을 수 있다.

한 편, 올해 ‘이달의 등대, 스탬프투어’ 참가 자가 간절곶등대를 포함한 ‘이달의 등대’를 방문하는 경우 매 100번째 참가자에게 등대 로고가 새겨 진 컵 등 기념품을 수여한다.

또한, ‘이달의 등대’ 12곳을 모두 완주한 사람에게는 특별히 준비된 등대 관련 기념품을 수여할 예정이다 .

또한 ‘이달의 등대’ 방문 후 자신의 SNS에 후기를 작성하고 이를 국립등대박물관 누리집의 이벤트 페이지에 남기면, 추첨을 통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스페인의 라코루냐등대(헤라클레스의 탑)를 탐방할 수 있는 한국-스페인 간 항공권(1명, 2매)과 국내 최남단 마라도 등대 탐방을 위한 항공권 및 승선권(1명, 2매), 최동단 독도등대 탐방을 위한 승선권 (1명, 2매) 을 증정할 예정이다.

이벤트 참여방법, 스탬프 투어 등과 관련된 사항은 ‘국립등대박물관’ 누리집 (www.lighthouse-museum.or.kr)을 방문하면 자세히 알 수 있다.

 

박근원 기자  kjy2017@mediadaily.kr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1월17일 목요일 국회 세미나 일정
1월17일 목요일 국회 세미나 일정
명태자원 앞으로 연중 포획 금지한다
명태자원 앞으로 연중 포획 금지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