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서울
제조업소 입지가능 도로 규정 완화 위한 도시계획 조례 개정 청원 채택 !!폭 12m 미만 도로에서도 제조업소의 신축 및 증축, 용도변경 등 가능한 길 열려
  • 박준환 기자
  • 승인 2018.04.09 14:55
  • 댓글 0
   
▲ 김기대 의원
[미디어뉴스]서울시의회 김기대 의원과 박양숙 위원장이 소개한 ‘서울특별시 도시계획 조례 제28조제3항 개정에 관한 청원‘이 제280회 임시회 개회 중인 지난 5일 도시계획관리위원회에서 채택됐다.

이 청원은 작년 3월 개정된 도시계획 조례에 기인한 것이며, 청원의 채택으로 너비 12m미만 도로에서도 지구단위계획 등을 수립해 용도완화를 할 경우 제조업소의 신축 및 증축, 용도변경 등이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김기대 의원은 청원 소개 배경으로 “개정된 조례 규정으로 인해, 60년 전부터 식육포장가공업을 중심으로 성장한 마장축산물시장의 경우 이 도로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을 맞추기 위한 신규투자를 할 수 없어 판로개척과 시장활성화를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제조업 시설 확대 등을 위한 공사를 진행하던 중에 조례가 개정됨으로써 공사를 계속하지 못하는 등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고 있음”을 들었다.

김 의원은 “이러한 사례는 마장축산물시장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므로, 서울시가 서민들의 생계와 재산권이 관련된 이 사안을 보다 적극적으로 서둘러 해결해 줄 것”을 주문했으며, 청원의 채택은 “지구단위계획 등을 통해 폭 12m 미만 도로에서도 입지가능 용도완화가 가능한 만큼, 원천적으로 용도를 제한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조례에 담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의원들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서울시는 서민들의 경제활동과 재산권 등을 제약하는 제도를 도입할 경우 보다 신중해야 함을 유념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고, “앞으로도 불합리한 제도를 발굴하고 개선하는데 앞장 설 것”임을 밝혔다.

박준환 기자  kjy2017@mediadaily.kr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현대자동차 월드랠리팀 WRC 시즌 우승 달성
현대자동차 월드랠리팀 WRC 시즌 우승 달성
인천문예회관 커피콘서트 시즌권 판매
인천문예회관 커피콘서트 시즌권 판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