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서울
국외 유입 후 수도권 오염원 영향으로 심화고기압의 영향으로 대기정체 및 높은 습도 조건에서 확산되지 못해 고농도 발생
  • 박준환 기자
  • 승인 2018.04.09 11:25
  • 댓글 0
   
▲ 위성이 포착한 1월 22일부터 1월 25일 미세먼지 움직임
[미디어뉴스]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고농도 미세먼지(PM2.5)가 발생한 지난 3월 23일부터 27일까지 서울지역의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원인을 분석해 발표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3월 24일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된 이후,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기정체와 높은 습도 조건에서 국내 미세먼지 원인 물질이 축적돼 26일 오전까지 고농도를 유지했으나 오후부터 미세먼지 농도가 감소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된 이후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더해져 높은 습도 및 대기정체로 2차생성이 활발히 일어났으며, 이번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의 주 원인물질은 질산염, 황산염, 암모늄염이었으나, 질산염의 증가가 뚜렷했던 지난 1월15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와는 달리 황산염 및 암모늄 이온의 증가가 뚜렷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고농도 미세먼지 분석 결과, 중유 등 연소 시 발생하는 미세먼지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바나듐(V) 및 니켈(Ni) 농도가 증가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월 15일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했을 때는 질산염 증가가 뚜렷했었지만, 이번에는 황산염과 암모늄염, 바나듐과 니켈 농도가 증가했다”면서 “앞으로도 시민들께 신속하고 정확하게 고농도 미세먼지 원인 분석결과를 제공하고, 보다 심층적이고 종합적인 분석을 토대로 실효성 있는 대응 정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준환 기자  kjy2017@mediadaily.kr

<저작권자 © 미디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경상북도- 한영 문화접근성 커뮤니티 댄스 ... 공동 워크숍
경상북도- 한영 문화접근성 커뮤니티 댄스 ... 공동 워크숍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음악극 정조와 햄릿...  생사의 기로에 선 두 남자 격돌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음악극 정조와 햄릿... 생사의 기로에 선 두 남자 격돌
여백
Back to Top